기도요청

우리 주님의 은총과 평강이 기도와 물질의 동역자 여러분들께 넘치시기를 기원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희대의 질병으로 국내에서는 국외의 상황을 위해, 국외에서는 국내의 상황을 위해 걱정하며 기도하는 현상을 만들었습니다. 감사하게 저희 가족이나, 현지교회 성도들의 바이러스 감염소식은 아직까지 없습니다. 
현재 남아공은 록다운 92일째로, 118,375명이 감염되었고, 2,292명이 사망하였습니다. 무서운 속도로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는 21일부터 모든 학교와 미장원, 음식점, 대중교통 운행 등등을 오픈했습니다. 정치적인 논쟁도 뜨겁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바이러스와 싸우는 의료기관과 의로인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할수 있게 해달라며 데모도 합니다. 
저희는 생활이 어려워서 음식조달이 어려운 교회성도들에게 또 생필품을 조달하는 시간을 가지려합니다. 
어느분들은 남아공도 전세기를 띄워서 귀국해야하지 않냐고 의견들을 냅니다만, 그것은 일반분들께 해당되지 선교사들에게는 예외라고 생각됩니다. 과거 선교의 대선배들(허드슨테일러, 아도니람져드슨, 에릭, 죠나단고포드, 짐엘리엇 등등)의 고생과 수고에 비하면 저희는 힘들다거나, 위험, 또는 피해야한다거나 하는 생각은 사치인것 같습니다. 스스로 조심은 해야하지만, 만일 코로나에 걸린다해도 선교사역사의 대선배들을 생각하며 감사하며 견뎌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런 시간에 선교의 동역자님들과 함께 보내는 자와 보냄을 받은 자의 영적 교감이 더욱 뜨거워지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여기 짧은 기도제목 드립니다. 
Read More...

3호 소식

남아공 케이프타운 선교(Mission)수첩
⧒⧒⧒⧒[남아공 코로나19 (우한페렴) 특집2]⧒⧒⧒
3,4차 식료품 전달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전면 통제의 기간이 생각보다 길어지게 되어 동역하는 교회 성도들의 1, 2 식료품 전달을 마치고, 이번에는 3차로영으로 침노하는 교회’(15가정), ‘델프트 가족교회’(9가정), 그리고 4차로, ‘말라위 생명수교회’(11가정) 어려운 성도들을 위하여 식료품을 구입하여 나누어 주기로 하였다. 특히, 말라위 교회 성도들은 타국민이기에 국가에서 주는 약간의 재난보조금도 받을 없고, 일을 없어 고통이 더한 형편이다. 그래서 남아공 현지의 성도들보다는 이들에게 나누어 주는 것이 낫다고 판단을 하여 진행하였다.

전면통제의 단계가 3단계로 낮추어짐

5.29 현재 64일의 통제의 기간이 지나고 있으며, 확진자는 27,403, 사망은 577명으로 늘어났다. 5.24()일에는 대통령이 6.1일부터는 전면 통제의 단계를 4에서 3으로 내리겠다고 발표하며, 50 정도의 교회들의 예배 모임을 허락하고, 학교도 등교하도록 허락하고, 나아가서 대부분의 상점들의 오픈을 허락하였다.

Read More...

2호 소식

남아공 케이프타운 선교(Mission)수첩
⧒⧒⧒⧒[남아공 중국 우한 바이러스 특집]⧒⧒⧒

어려운 시기에 주는 주님의 말씀
네가 밤에 임하는 두려움과 낮에 날아드는 화살과, 어둠 속에 다니는 역병과, 한낮에 피폐하게 하는 멸망을, 무서워하지 아니하리로다.
천명이 곁에서, 명이 오른쪽에서 쓰러질 터이나, 그것이 네게 가까이 오지 못하리로다(91:5~7).
남아공 현지의 상황
오늘 까지(4.28 현재), 남아공은 중국 우한 바이러스로 인하여 33일째 록다운(lockdown) 기간이 지나고 있다. 확진 자는 4,793명으로 나날이 늘어가고 있고, 현재까지 90명이 숨을 가두었다. 23, 남아공 대통령 라마포사 특별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록다운 5.1일에 5단계에서 4 단계로 낮추는 것으로 발표하였다. 개인적으로 내가 느끼는 것은 그때가 확진의 시기가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생각해 본다.
나는 어려운 기간을 통하여 자신을 돌아보며, 동안 사역으로 달려온 나를 개인적으로는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있었고, 사역의 시간을 제외한 여가의 시간에 조금씩 책을 번역하는 일을 하였다(사실 하루에 1장도 하지 못할 때가 많음). 작년까지 5분의 1정도를 끝낸 책을 록다운 기간에 마칠 있게 되어 감사하고, 나의 기도와 물질의 후원자들에게 내가 있는 작은 보답으로 드리게 되어 감사한다.
Read More...

1호 소식

남아공 케이프타운 선교(Mission)수첩
전 세계로 퍼지는 코로나19의 공격
중국의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인한 감염자와 사망자들이 놀라울 만큼의 빠른 숫자로 늘어가고 있고 세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더욱이 우리나라 대한민국도 많은 국민들이 상황을 걱정하며, 패닉상태로 빠지지 않을까 또한 염려하며 오늘도 하나님 앞에나의 대한민국을 지키소서라며 기도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아직까지 보도되는 뉴스는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는 관점이 같다. 바라기는, 속히 상황이 정리되고, 나라와 교회가 제자리로 돌아와 국민들이 발전적인 미래를 향해 전진하는 시간이 오기를 간절히 소원한다.
로나-19의 전염
3.10 현재 남아공은 동안 바이러스 청정국가로 포함되었다가 명의 이탈리아 여행을 마친 감염자로 인하여 현재 7명으로 확진자로 늘어난 상황이다. 정부와 보건 당국도 전혀 예상치 않았던 것이라 당황하는 같지만 아직도 국가적인 재난경고를 발표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이곳 남아공은 타운쉽(Township)이라는 흑인들의 판자촌이 전국에 퍼져있고, 일단 바이러스 퍼지기 시작한다면, 걷잡을 없는 상황으로 것은 뻔하기 때문에 심히 걱정이 된다. 오늘(10)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마스크를 사려고 약국과 가정소모품을 파는 상점들을 들렀지만 점원들은 없다는 말만 하였다. “벌써 팔렸다고?” 하는 의구심과 한편으로는 누군가 마스크를 사재기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들었다. 여기는 아직 코로나19 전혀 걱정하는 분위기가 아닌데 마스크가 없는 것이 이상하였다. 지인을 통하여 소개 받은 그곳에 가니, 마스크는 없고, 공장노동자용 마스크 있어 20개들이 1박스를 구입했다. 방금 뉴스를 듣던 중에 감염자가 13명이 되었다며, 대통령은 중국 우한 있는 122명의 자국민을 구한다며 비행기로 구조팀을 보낸다고 한다.
글쎄, 남아공이 위기를 어떻게 넘길지는 모르지만, 일단 초동대응에 실패한다면, 여기는 2 중국 우한 것은 자명하다. 또한 사역을 감당하는 선교사들의 건강과 사역의 현장이 위태로울 수도 있기에 기도하며, 선교의 동역자(기도와 물질의 후원자)들의 간절한 기도를 요청하는 바이다.
교회 주변에서 벌어진 갱들의 총격사건
2.26 수요일 저녁. 아내와 함께 화평연합교회 성경공부를 위하여 도착했다. 도착한 성도들과 함께 찬양을 하며 성령님의 도우심을 간구하는데, 수근 수근 이야기들을 나누는 것이 눈에 띄였다. 나는 찬양을 마치고나서 무슨 일이 있는지를 물었는데, 바로 지난 주일 저녁에 갱들의 총격전으로 인하여 명의 어린 아이와 2명의 무고한 시민, 그리고 2명의 상대방 갱이 죽은 시체가 교회 근처에 누워있는 것을 보았다는 것이다. 교인들도 이런 일이 교회 근처에서 벌어진 일이 처음이라며, 긴장하는 했다. 아내와 나는 안타까운 마음과 또한 예전 같지 않은 안전의 위험에 마음을 움츠려야 하였다.
우리 모두는 간절히 주변의 상황을 위하여 기도했고, 하나님의 말씀을 배우려 어두운 저녁에 발길을 교회로 향하는 성도들 사람도 다치지 않기를 위하여 기도하였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