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소식

남아공 케이프타운 선교(Mission)수첩
전 세계로 퍼지는 코로나19의 공격
중국의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인한 감염자와 사망자들이 놀라울 만큼의 빠른 숫자로 늘어가고 있고 세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더욱이 우리나라 대한민국도 많은 국민들이 상황을 걱정하며, 패닉상태로 빠지지 않을까 또한 염려하며 오늘도 하나님 앞에나의 대한민국을 지키소서라며 기도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아직까지 보도되는 뉴스는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는 관점이 같다. 바라기는, 속히 상황이 정리되고, 나라와 교회가 제자리로 돌아와 국민들이 발전적인 미래를 향해 전진하는 시간이 오기를 간절히 소원한다.
로나-19의 전염
3.10 현재 남아공은 동안 바이러스 청정국가로 포함되었다가 명의 이탈리아 여행을 마친 감염자로 인하여 현재 7명으로 확진자로 늘어난 상황이다. 정부와 보건 당국도 전혀 예상치 않았던 것이라 당황하는 같지만 아직도 국가적인 재난경고를 발표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이곳 남아공은 타운쉽(Township)이라는 흑인들의 판자촌이 전국에 퍼져있고, 일단 바이러스 퍼지기 시작한다면, 걷잡을 없는 상황으로 것은 뻔하기 때문에 심히 걱정이 된다. 오늘(10)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마스크를 사려고 약국과 가정소모품을 파는 상점들을 들렀지만 점원들은 없다는 말만 하였다. “벌써 팔렸다고?” 하는 의구심과 한편으로는 누군가 마스크를 사재기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들었다. 여기는 아직 코로나19 전혀 걱정하는 분위기가 아닌데 마스크가 없는 것이 이상하였다. 지인을 통하여 소개 받은 그곳에 가니, 마스크는 없고, 공장노동자용 마스크 있어 20개들이 1박스를 구입했다. 방금 뉴스를 듣던 중에 감염자가 13명이 되었다며, 대통령은 중국 우한 있는 122명의 자국민을 구한다며 비행기로 구조팀을 보낸다고 한다.
글쎄, 남아공이 위기를 어떻게 넘길지는 모르지만, 일단 초동대응에 실패한다면, 여기는 2 중국 우한 것은 자명하다. 또한 사역을 감당하는 선교사들의 건강과 사역의 현장이 위태로울 수도 있기에 기도하며, 선교의 동역자(기도와 물질의 후원자)들의 간절한 기도를 요청하는 바이다.
교회 주변에서 벌어진 갱들의 총격사건
2.26 수요일 저녁. 아내와 함께 화평연합교회 성경공부를 위하여 도착했다. 도착한 성도들과 함께 찬양을 하며 성령님의 도우심을 간구하는데, 수근 수근 이야기들을 나누는 것이 눈에 띄였다. 나는 찬양을 마치고나서 무슨 일이 있는지를 물었는데, 바로 지난 주일 저녁에 갱들의 총격전으로 인하여 명의 어린 아이와 2명의 무고한 시민, 그리고 2명의 상대방 갱이 죽은 시체가 교회 근처에 누워있는 것을 보았다는 것이다. 교인들도 이런 일이 교회 근처에서 벌어진 일이 처음이라며, 긴장하는 했다. 아내와 나는 안타까운 마음과 또한 예전 같지 않은 안전의 위험에 마음을 움츠려야 하였다.
우리 모두는 간절히 주변의 상황을 위하여 기도했고, 하나님의 말씀을 배우려 어두운 저녁에 발길을 교회로 향하는 성도들 사람도 다치지 않기를 위하여 기도하였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