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로윈의 풍속상의 문제점과 교회의 사명

핼로윈 풍속들은 이교의 온갖 관습이 잡동사니를 이룬 것, 흔히 천진난만한 어린이들을 위한 순수하고 재미있는 명절이라고 하지만, 유래나 내면적으로 볼 때 사악한 풍습임에 틀림이 없다. 흉악한 가면이나 호박 등(잭-오-렌턴)은 원래 악령을 부르기 위한 것이었다. 무엇보다도 켈트족의 드루이드교는 아직 미국을 비롯한 서구에 현존하고 있으며, 마녀교와 사탄숭배, 점술 등 사교집단과 야합하여 비밀리에 어린이 제사 따위를 저지른 사례가 있어왔다. 또 전 세계적으로 많은 범죄와 사고가 핼로윈을 전후하여 연관되어 발생되어 왔다. 죽은 사람은 바로 천국과 지옥으로 수용되기 때문에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와는 단절되어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기독교인이 카톨릭의 성인 숭배사상처럼 추모하는 것이 바람직한가 생각할 일이다. 핼로윈은 또 세계 보편종교를 부르짖는 범신론적 뉴에이지 운동과 사탄 숭배주의, 그리고 무속 등과 직결되어 있으며, 근래에 이루러 기업들이 이 날과 연관된 특수(特需)를 증대하기 위하여 핼로윈 축제를 더욱 부추키고 있다. 또한 핼로읜과 관련된 범죄나 사건이 이 기간에 빈번하게 발생한다. 그것은 핼로윈의 분장과 상당한 연관이 된다. 예를들어, 핼로윈을 즐기는 분장인줄 알았었는데, 실제로는 권총을 든 강도 사건이 일어나고, 1999년에는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에서 실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다. 핼로윈 파티를 열고 있는 집의 바로 옆집에 살던 할머니가 너무 소란스럽다는 신고를 하여 경찰이 출동하였는데, 그 때 손님으로 온 한 흑인 배우가 장난감 권총을 들고 장난으로 출동한 경찰관을 향해 겨냥하는 시늉을 한 것을 경찰들은 진짜 총으로 오인하여 총격을 가함으로 사망한 사건이 발생 했었다. 이 사람은 안토니 드웨인 리로 짐캐리가 주연한 영화 '라이어 라이어'에서 프레드라는 배역을 맡았던 사람이다. 리는 출동한 경찰관들이 분장을 한 파티 손님이라고 생각했었을 것이고 이것이 경찰의 방어사격으로 사망으로까지 이르게 한 것이다. 핼로윈 즈음에는 공포영화도 어김없이 나오고 있다. 세계 보편종교를 부르짖는 범신론적 뉴 에이지 운동과 무속, 그리고 상업주의가 이 축제에 편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핼로윈 파티로 인한 사건 사고나 많아지자 원래부터 `악마의 행사'라고 해서 이를 경계하던 기독교계에서는 성도들에게 할로윈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화 한 할로윈 풍습은 세계 각국으로 번져나가고 있다. 특히 그 중에서도 미국에서의 핼로윈은 어린이들에게 있어 축제로 자리매김을 하였다. 학교에서는 가장(假裝) 파티가 열리고, 밤이 되면 도깨비 ·마녀 ·해적 등으로 분장한 어린이들이 집집마다 다니며 ‘과자를 주지 않으면 장난을 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초콜릿과 캔디를 얻어 가는데, 물론 아이들은 이러한 축제의 본말을 전혀 알지 못하고 그냥 재미 삼아서 하는 일종의 놀이와 같은 것으로만 알고 있다. 아이들은 흥미로 하기 때문에 별 신경을 쓰지 않아도 괜찮다고 할는지 모르지만, 바람직한 기독교 신앙의 형성과 기독교 문화의 정착을 위해서 결코 장려할만한 일이 아니다. 귀신을 못 들어오게 하고 쫓아내는 놀이는 좋겠지만, 스스로가 귀신이 되어 귀신 복장을 하여 집집마다 다니는 것은 신앙형성에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로마 캐톨릭은 핼로윈을 만성절과 연관을 시켰지만, 우리 개신교에서는 별로 상관이 없다. 그러나 본래의 좋은 뜻을 살려서 신앙으로 인하여 순교한 자들의 믿음을 생각하고, 죽음 후에 있을 하나님의 심판을 생각하며, 사탄의 세력이 어떤 모습으로 우리의 신앙 생활을 방해하고 있는지 함께 돌아보며 기도하는 날로 만들어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며 다니는 날로 정착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신앙으로 살다가 순교로 하나님의 부름을 받은 앞서간 그리스도인들을 추념하며 더불어 축제적인 분위기로 만들어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야 할 사명이 오늘의 교회에 주어져 있다.

기독교와 Halloween의 관계

Hallow란 앵글로색슨어로 성도(聖徒)를 뜻하며, ‘All Hallows Eve'(모든 성인의 날 대축일 前夜祭)가 줄어서 Halloween 이 되었다. 기독교의 전파와 함께 핼로윈 축제는 모든 성인(聖人)의 날, 즉 대축일(11월 1일)의 전날 밤 행사로 자리잡았다. 원래 기독교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이교도 풍속에서 기원된 것으로, 켈트 사자(死者)의 신인 Samhain의 축제날이었다. 주후 43년 로마제국이 켈트족을 정복한 뒤, 과거 10월말에 고인을 기념하던 로마 가을 축제인 파랄리아(Faralia)와 추수의 여신 포모나의 명절을 Samhain 절기와 합성시켰고, 다시 중세교회가 복음화를 이유로 이를 수용하고 만성절로 바꾼 것이다. 800년대에 로마 교황 보니파체 4세가 11월 1일을 만성절(萬聖節. All Saints' Day)로 정하고 이를 지켜왔다(후에는 2일 만혼절-All Souls' Day-로 바뀜). 이날은 순교한 고대 성인들을 기념하는 날로써, 이날의 미사를 Allhallowmas전날인 시월 그믐날을 만성절 전야(All Hallow's Eve)란 풍속절로 지키면서 Halloween 이 된 것이다. 카톨릭 선교사들이 영국지역 켈트족의 풍속을 그대로 명절로 받아 들였고, 미국에는 초기 영국계 이민자들에 의해 전달되어 1800년대부터 유행하기 시작하여 오늘까지 이르게 되었다.

핼로윈의 상징물 - Jack O' Lantern과 오늘의 복장 핼로윈의 상징물 - Jack O' Lantern과 오늘의 복장 핼로윈의 상징물 - Jack O' Lantern과 오늘의 복장

핼로윈 데이의 상징은 바로 호박으로 만든 `Jack O' Lantern'이다. 이것은 망령의 갈 길을 밝혀주기 위한 등(燈)이란 이름에서 유래된 호박등이다. 잘 익은 누런 호박을 사다가 뚜껑을 따고 속을 파낸 다음 무서운 형상의 얼굴을 새긴 후에 안에다 촛불을 켜놓은 것으로 악마를 골려준 잭(Jack)을 기리기 위하여 만들었다고 하고, 그렇게 만든 호박 등을 집 앞에 켜놓으면 악마가 해꼬지를 안 한다고 하기도 한다. 전설에 의하면 술을 잘 먹고 성격이 교활한 잭이라는 사람이 마귀를 속여 골탕먹인 후에 죽었다고 한다. 이에 앙심을 품은 마귀에 의해 그는 천국도 지옥도 가지 못하고, 추운 아일랜드의 날씨 속에서 암흑 속을 방황하게 되었다. 결국, 추위에 지친 잭이 마귀에게 사정하여 숯을 얻었는데 온기를 유지하기 위해 호박 속을 파고 이 숯을 넣어 랜턴을 만들었다고 하는데 이것이 핼로윈을 상징하는 '잭-오-랜턴'이 되었다는 것이다. 오늘날 핼로윈에는 어린이들이 즐겨 입는 의상은 보통 마귀, 마녀, 유령, 해적, 요정, 야수 또는 잘 알려진 만화 캐릭터. 심지어는 미국 대통령의 얼굴을 본 따 만든 가면까지 등장했다. 핼로윈 데이가 오면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집 문간 앞에 불을 환하게 밝혀둔다. 이러한 의미는 어린이들에게 대접을 해준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이윽고 다양하게 분장한꼬마 귀신이 문을 열고 들어와서 'Trick or Treat'(즉, 마귀인 나를 잘 대접할래 아니면 한번 마귀의 쓴 맛을 한번 볼래'라는 뜻) 이라고 외치면서 자루를 내민다. 그러면 어김없이 어른들은 그 자루에다 한줌의 풍선껌이나, 과자, 사과, 오렌지 혹은 케익 등을 넣어주는데 이것이 바로 오늘날의 핼로윈의 풍습이다.

핼로윈(Halloween)의 전통과 의식

핼로윈은 한마디로 죽음의 신을 달래는 의식이다. 호박 속을 파서 만든 호박 등(Jack O' Lantern)이나 횃불을 들고 마녀와 귀신 분장을 한 의상행렬, 가장무도회가 벌어지는데, 당시 사람들은 10월 31일에 겨울이 시작된다고 믿었다. 그리고 이날 열리는 삼하인 축제날에는 죽은 자들이 긴 겨울밤에 활동하기 위해 되살아난다고 생각했다. 즉, 유령이나 마귀, 마녀, 해적, 요정들이 인간을 대신해서 세상을 다스린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사람들은 가능한 바깥 출입을 삼가고 귀신들에게 자신들의 집을 볼품없게 보이게 위해 일부로 벽난로의 불을 꺼뜨리기도 했다. 그들에게 새해의(11월1일) 하루 전날은 모든 유령이 자기 집으로 돌아오도록 허락된 날' 이었다. 축제 날 밤 켈트족의 사제 겸 스승인 드루이드(Druids)들이 동네 사람들이 가져온 불씨와 참나무 가지로 큰 화롯불을 피워놓고 동물과 곡식, 그리고 집마다 주문하여 얻은 소녀들을 산 제물로 바쳤다. 사람들은 동물머리와 가죽으로 된 복장을 입고 타나 남은 제물을 살펴 새해의 운을 점을 쳤다. 그리고 여름의 작렬하는 태양을 상징하는 불을 피워놓고 그 주위에 원을 그리며 돌면서 겨울이 되면서 사라지는 태양을 기리는 축제를 열었던 것이다. 아울러 1년의 마지막 날인 이때 산 자와 죽은 자의 세상을 갈라놓는 장막이 가장 엷어지기 때문에 죽은 자의 영혼이 살아있는 자의 세상으로 돌아다닐 수 있다고 믿었다.

핼로윈(Halloween)의 기원과 유래

이 축제의 기원은 주전(B.C) 500년 경 태양신을 섬기던 고대 아일랜드 켈트족의 죽은 자의 신의 축제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켈트족의 새해는 11월 1일이며, 하루 전인 10월31일의 그믐밤은 '모든 유령이 자기 집으로 돌아오게 된 날로, 죽은 자들의 영혼이 다음 1년간 머물 사람을 선택하는 날로 믿었다. 그래서 이날은 난로 불을 끄고 집안을 차갑게 하여 영혼이 육체에서 이탈되는 것을 막고 죽은 자의 영혼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마녀나 악마 같은 옷차림을 하여 액운을 막아내려고 하였다. 또한 사제들은 지난 여름동안의 추수를 감사하고 나쁜 혼들을 쫓아내는 예식을 드렸는데 악령이 들린 것으로 여겨지는 한 사람을 뽑아서 제물로 불 속에 던지기까지 하였다. 주후 700년대 카톨릭 선교사들이 이것을 명절로 받아들이게 되었고, 800년대 교황 보니파체 4세가 11월1일을 만성절(萬聖節 All Saints' Day, Hallowmas) 곧 순교한 고대 성인들을 기념하는 날로 정하여 지켜왔다. 그리고 만성절 전야(All Hallow's Eve)라는 풍속을 지키면서 오늘날의 이름과 같은 Halloween이 된 것이다. 기독교가 전래되기 전 1세기 중반, 당시 영국에 살고 있던 켈트족의 정신적 지주였던 승려 드루이드(Druid)에 의해 전파되었다고 하는데, 켈트족들은 마법에 걸린 사후의 인간 영혼은 드루이드가 섬기는 신(神)인 삼하인에 의해 구원받을 수 있다고 믿었다. 삼하인이란 인간의 죽음과 사후 세계를 관장하는 죽음의 신(god)이기에 당연히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켈트족들은 자신의 가족이나 친구 혹은 사랑하는 사람의 영혼이 구원을 받도록 하기 위해 동물을, 때로는 사람까지 희생 제물로 바치는 의식을 베풀었는데, 이 날이 바로 '할로윈 데이'의 기원이 되었다그런데 근대에 와서 1840년대 아일랜드에 큰 흉년이 들자 아일랜드인들 중 많은 사람들이 미국으로 이민을 오게 되었다. 그들은 미국 땅에 정착한 이후에도 자신들이 지켰던 고대의 풍습을 여전히 행하게 된 것인데, 만성절의 의미는 퇴색되고 귀신 쫓는 의미로 변질이 되기 시작하여 오늘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핼로윈(Halloween)을 바로 알자

Halloween은 미국인들에겐 완전한 축제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그래서 핼로윈 축제하면 눈, 코, 입을 판 호박과 해골, 거미줄, 귀신 등 흉측한 것들이 먼저 머리에 떠오르고, 아이들은 집집마다 다니면서 사탕이나 초콜릿을 받는 날로 기억한다. 10월 31일, 해가 떨어지고 나면 아이들은 온갖 형상의 가면과 복장을 하고 바구니 하나를 들고서 동네방네를 돌아다니면서 문을 두드리고는 “Trick or treat!”하고 외친다. 그러면 집집마다 문을 열고 미리 준비한 사탕이나 과자, 쵸콜릿 등을 한줌씩 집어 바구니에 넣어주면서 던지는 한마디, “Happy Halloween!” 드디어 핼로윈 축제의 시작인 것이다.
그러면 우리 신앙인들이 핼로윈을 일반인들과 같이 흥겨운 축제의 분위기로 보내는 것은 정말 괜찮은 것인가?
이에 대하여 살펴보면서 우리의 자세를 확인하도록 하자.